1. Loading...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사이클리스트 집단이 스스로가 운전자에게 감지될 수 있는 거리를 지나칠 정도로 과대평가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우리가 스스로의 가시성을 높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절대 눈에 띌 수 없을 겁니다. 그리고 이러한 사실은 두려운 현실 그 자체입니다. 그러나 우리 모두가 눈에 띌 수 있는 간단한 절차가 있습니다. 이어지는 가이드라인은 가이드라인은 클렘슨 대학의 지각 인식 (Perceptual Awareness) 전공 학생들이 진행한 연구 결과를 이용해 개발된 것입니다. 인식의 ABC 요소는—상시 작동(Always on), 생체운동(바이오모션, Biomotion), 그리고 명암대비(콘트라스트, Contrast)—이번 가이드라인에서 좋음, 뛰어남, 최상급의 순서대로 소개됩니다. 주간 주행등은 눈에 띄는 좋은 방법이지만 주간 주행등, 신체 부위의 움직임을 강조, 그리고 주변 환경과 명암대비를 이루는 의류 선택의 조합이야말로 최고의 선택입니다. 매번 라이딩을 나갈 때마다 ABC의 순서를 실행에 옮길수록, 눈에 더 잘 띄게 될 것입니다.

주야간 모두에 맞춘 전조등과 후미등

사이클링 업계는 자동차 산업으로부터 최고의 아이디어를 얻기도 합니다. 우리는 예컨대, 자동차와 모터사이클에 사용되는 서스펜션과 디스크 브레이크에 고마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오늘날, 자동차에는 주간 주행등이 표준장비로 장착되는데, 주간 주행등이 장착된 자동차는 사고에 휘말릴 가능성이 더 낮기 때문입니다. 같은 논리를 자전거에도 적용하는 일은 생각할 필요조차 없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모든 라이트가 동등하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강력한 밝기를 갖춘 라이트조차도 특정 조건의 주간 시간대에서는 효과적이지 않은 경우가 있습니다. 진정한 주간 주행등은 특별한 집광, 점멸, 장거리 도달 능력을 갖춰야합니다. 이러한 세 가지 요소가 없다면, 여러분은 그저 평범한 등불 하나를 들고 있는 것에 불과합니다.

신체의 움직임을 강조하세요

사람의 두뇌는 어떤 형상의 윤곽으로부터 나오는 극히 적은 단서만으로도 생물학적인 형상을 구분하는 초자연적인 능력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는 방법을 찾아냅니다. 다시 말해, 우리는 우리 스스로를 정말 잘 알아본다는 것입니다. 게다가 이런 능력은 가르칠 필요조차 없습니다— 바로 “생체운동(바이오모션) 감응성”이라 부르는 본능적인 지각 현상입니다.

자전거에 올랐을 때, 위와 아래로 페달링하는 독특한 움직임이 여러분을 사람으로서 인식할 수 있게 해주는 것입니다. 밤에는 스스로의 발과 발목, 그리고 다리를 반사 재질 기능을 갖춘 제품들로 강조해야 합니다. 낮에는 형광색 양말, 신발, 커버, 또는 워머를 착용해야합니다.

주야간에 적합한 장비 선택하기

가시성은 명암대비에 의존적입니다.

형광색은 주변 환경으로부터 눈에 띄기 때문에 주간 시간대에는 사이클리스트에게 매우 효과적입니다. 그러나 태양이 없으면, 형광색 의류는 더 어두운 색상의 의류만큼이나 효과가 없는 존재가 됩니다.

놀라운 점은 고도의 훈련을 받은 인지 과학 전문가들로 구성된 연구팀이 우리에게 이런 모든 것에 대한 단순한 사실을 다시금 알려주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어둠 속에서 볼 수 있는 것 따윈 존재하지 않습니다.

의류의 경우, 형광색은 낮에 성능을 발휘합니다. 밤에는, 반사성 소재만이 여러분을 눈에 띄게 해줄 것입니다.

제품 비교 쇼핑 랙

비교 시작
대한민국 / 한국어
You’re looking at the 대한민국 / 한국어 Trek Bicycle website. Don’t worry. We’ve all taken a wrong turn before. View your country’s Trek Bicycle websit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