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Loading...

많은 사람들에게 있어, 거칠고 황량한 풍경은 피할 수 없는 매력으로 다가옵니다. 라이딩을 나가지 않을 때, 우리는 계획을 짰습니다. 지형을 면밀히 살펴보고, 경로를 찾아다니고, 우리의 영혼이 그대로 드러나는 쾌감을 느낄 수 있는 멀고 험한 장소를 꿈꾸며 밤을 지샜습니다.

프로 사진사 댄 밀너와 바이크 매거진 편집장 윌 리치는 트렉의 유명인사 트래비스 브라운이 거칠고 험난한 장소를 뚫고 풀 스타시와 함께 활약했던 곳으로 떠난 아르헨티나 여행에서, 그러한 모험에는 어떤 균형이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너무 멀게만 느껴지나요? 그러면 우리가 그 먼 곳에 당도한 순간을 어떻게 알게 될까요?

그 트레일에는—그걸 트레일이라고 불러야할까요?—인적이 드문 곳처럼 보이지만, 잉카 사람들이 살기도 전에 이곳을 지나친 여행자들의 흔적이 담긴 이야기가 남아있습니다. 총 사흘에 걸쳐, 우리 크루 팀은 아르헨티나의 푸나 데 아카타마 (Puna de Atacama) 대지와 칠레의 우림과 해안을 잇는 고대의 교역로를 따라갔습니다. 이곳은 심지어 식물조차 위험한 거칠디 거친 고지대 환경을 바로 마주하고 있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그 여정 속에서, 그들은 광활한 풍경 앞에서 겸허함을 느꼈을 뿐만 아니라, 올바른 방식으로 이루어지는 관광업의 중요함을 새롭게 깨달았습니다. 그들은 사진만을 찍었을 뿐, 어떤 흔적도 남기지 않았지만 여정 속에서 만난 풍경과 사람들은 크루 팀에게 영원히 지속될 영향을 남겨주었습니다.

나중에 밝혀지긴 했지만, 풀 스타시는 이런 종류의 모험에는 최적화된 자전거였습니다. 사실, 유일한 자전거였을지도 모릅니다.

전지전능한 가이드가 선정한, 사라진 경로 위에서 공허함을 가르는 아무런 표식도 없는 트레일을 따라서 떠난 그들의 여행, 그리고 모험의 먼 저편에서 라이딩을 하며 경험한 도전과 승리의 순간이 어떤 모습이었는지 자세한 내용을 살펴보세요.

bikemag.com 스토리 읽어보기

풀 스타시: 탐험 본능의 탄생

풀 스타시는 격렬한 오지 라이딩을 위한 오버사이즈 감각의 풀 서스펜션 29+ 트레일 자전거입니다. 즐거움을 추구하는 강력한 견인력과 안전성을 선사하는 29+ 플랫폼으로, 원초적인 지형을 가르고도 남을 서스펜션 세팅을 갖추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꿈꿔왔던 야생의 어드벤쳐를 위한 동료를 찾고 계셨나요? 바로 여기, 풀 스타시가 있습니다.

29+ 타이어

확실한 접지력의 29x3˝ 미드-팻 타이어는 거친 지형에서의 강력한 견인력과 안정성을 자랑합니다.

130mm에 달하는 트래블

진정한 트레일 자전거의 트래블을 갖춘 최초의 풀 서스펜션 29+ 자전거로, 원초적인 트레일의 장애물을 돌파해 질주할 수 있습니다.

컴팩트 서스펜션 레이아웃

싯 튜브 앞에 위치한 로커 링크와 메인 피봇으로, 컴팩트한 패키지에 오버사이즈 29+ 타이어를 위한 충분한 공간을 확보했습니다.

초단축 싯스테이

상승식 스테이 설계로 구현된 430mm 체인스테이 덕분에, 풀 스타시는 흥분이 몰아칠 정도의 엄청난 민첩성을 자랑합니다.

스트레이트 샷 다운튜브

스트레이트 샷 다운튜브로부터 향상된 강성이 트레일에서 풀 스타시의 차분함과 자신감을 한결같이 유지합니다.

녹 블록 프레임 보호

통합 프레임 보호 기능으로 회전하는 핸들바가 탑 튜브에 부딪치거나 포크 크라운의 다운튜브 충돌을 방지합니다.

제품 비교 쇼핑 랙

비교 시작
대한민국 / 한국어
You’re looking at the 대한민국 / 한국어 Trek Bicycle website. Don’t worry. We’ve all taken a wrong turn before. View your country’s Trek Bicycle website here.